이종건 개인전 <세 개의 기둥과 하나의 벽>


기간: 2020. 04. 09 (목) – 05. 23 (토)

위치: PIBI GALLERY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125-6 1층)

관람시간: 화-토 11:00 - 18:00

전시 문의: T. 02 6263 2004 / E. info@pibigallery.com


피비갤러리는 봄을 여는 첫 전시로 “이종건 개인전_세 개의 기둥과 하나의 벽”을 개최한다. 건축과 공간에 대한 깊이 있는 사유로 설치 작업을 지속해온 이종건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피비갤러리의 전시 공간을 새롭게 해석하는 조각,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이종건, Bridge of Paradise, engraving on antique hardwood flooring, 8x243x305cm, 2010 © 2020 Jonggeon Lee / PIBI GALLERY이종건, River of Stars, engraving on antique hardwood flooring, 139.5x140x6cm, 2015_detail © 2020 Jonggeon Lee / PIBI GALLERY


이종건 작가는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성장한 개인적 경험을 통해 시간과 공간이 가지는 사회적, 문화적 맥락을 건축물에서 발견하고 이들이 사적인 공간에서 보편적으로 공유되는 방식에 관심을 갖고 작업해왔다. 그는 이상화된 자연을 실내공간으로 이식하고자 했던 문화양식을 탐구하거나 지리적, 문화적 배경과 상관없이 타 문화권의 건축양식을 주택에 적용해 사회적 맥락을 이탈한 건축물에 주목하였으며 최근에는 한국근대건축물 중 하나인 구 벨기에 영사관의 기능적, 장소적 변화를 다룬 작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종건은 이러한 작업을 통해 고정 불변한 것으로서의 공간이 아니라 그곳을 점유하는 사람에 따라 새롭게 변화하고 유동하는 유연한 장소로서의 공간을 탐구한다.


이종건,We are Where We are not, plywood, lumber, pine, white oak, 528x548x308(h)cm, 2017 © 2020 Jonggeon Lee / PIBI GALLERY


2017년 개인전 이후 피비갤러리에서 두 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에서 이종건은 벽과 기둥 이라는 건축의 기본적 요소에 초점을 맞추고 그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왔던 ‘가변하는 공간의 속성’을 보여주고자 한다. 작가는 갤러리 내에 위치한 기둥을 모티프로 벽 그리고 아치, 원통형 기둥과 같은 건축적 요소로 치환한 작품을 ‘세 개의 기둥과 하나의 벽’ 이라는 제목으로 선보인다. 건축의 구조를 상기시키는 작품들은 갤러리 공간을 기존의 화이트 큐브가 아닌 이 공간의 특수한 건축적 특성을 유추하게 하는데 여기서 흥미로운 점은 전시작품 이 실제 건축의 구조적 기능이나 재료와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건축의 구성요소인 벽 은 본래 내부와 외부를 단절하거나 연결시키고 기둥은 하중을 지탱하는 동시에 공간에 중 심을 만들기도 하는데, 전시장에 설치된 벽은 세 개의 기둥을 펼치고 서로 중첩해 반복적으 로 배치한 벽지로 되어 있으며, 벽지 표면에는 건물 외벽(벽돌), 창살(금속), 문짝(나무)의 재료적 속성과 질감이 시각적으로 남아 있으나 그 반복적인 배치로 인해 단순한 기하학적 구성으로 보이기도 한다. 또한 갤러리의 실제 구조인 기둥은 무늬목으로 덮여있어 특유의 견고함이 사라졌고 아치형태의 벽돌 기둥은 구조적 기능과 상관없이 문이 잘려져 있으며 옆 으로 누워있는 원통형의 기둥은 금속의 뼈대만 남아있어 기둥의 본래적 기능과는 거리가 있다. 반면에 각각의 작품은 형태적으로 유사한 지점이 있는데, 벽지에 있는 아치형의 창문의 높이는 갤러리 내부 기둥을 세 개로 나눈 높이와 동일하고, 벽돌기둥, 금속기둥의 높이와도 같다. 벽지에 있는 아치형의 창문은 이번 전시 작품들의 기본 단위가 되며, 개별 작품의 높이뿐만 아니라 창문 네 개의 폭과 금속기둥의 둘레가 동일하고 벽돌기둥은 같은 높이의 기둥 여섯 개로 구성되는 등 서로 미묘하게 연결되어 있다. 또한 각각의 작품은 건축의 구조를 세우는데 중요한 재료인 나무와 벽돌, 금속으로 제작되었지만 벽지와 무늬목 같이 얇고 일정한 패턴으로 존재해 건축과 그 표면의 모호한 지점에 위치하는 등 각 요소가 서로 연결되면서도 분리되어 있다.


이종건, Three Pillars and a Wall, print on paper, 340(h) x 600(w) © 2020 Jonggeon Lee / PIBI GALLERY


공간과 구조, 오브제와 공간의 관계를 통해 건축적 혼종과 공간의 유동성을 탐구해온 이종건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가장 기본적이고 본질적인 건축적 오브제를 통해 자신이 지속적으로 연구해온 열린 영역으로서의 공간과 건축에 대한 사유를 구체화하고 있다. 문화를 가변적인 것으로 생각하고 그 일부분을 재현해 전체로 연결시키는 이종건의 작업은 본질적으로 공간에 대한 것이다. 개인이 점유하는 공간에 개인의 물건들이 있고 사람이 떠나면 비어 있으나 그 흔적은 남아 있고, 문화가 영향을 주고 받고 그 일부가 건축의 각 요소에 이식되지만 그 구조나 장식이 파편화되어 있는 집의 흔적들처럼 이종건은 복제하고 반복해 패턴을 만들어 그 흔적을 남긴다. 그리고 재료, 형태, 기능이 서로 연결되면서도 연결될 수 없고, 평면과 입체가 서로 중첩되어 있는 모호한 상태를 제시함으로서 실재 대상과 이미지, 외부와 내부, 장소성과 비장소성에 대한 물음을 던지며 고정된 의미의 공간과 구조에서 벗어나 그 기능과 역할을 재고하기를 요청한다. 이번 전시는 이종건 작가가 그 동안 연구해온 공간의 유동성에 대한 사유의 본질을 확인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작가 소개

이종건은 1979년생으로 서울대학교에서 조소과와 동대학교 대학원 조소과를 졸업한 후, 미 국 로드아일랜드스쿨 오브 디자인 대학원에서 조소과 석사과정을 졸업했다. 2007년 첫 개 인전 “Extraction”(송은갤러리/(재)송은문화재단)을 비롯해 2012년 금호미술관, 2019년 김세중미술관 등에서 총 7차례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모던로즈”(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관, 2019), “DNA”(대구미술관, 2016),”I Was There” (2인전, 두산갤러리, 뉴욕, 2011), “Korean Eye”(사치갤 러리, 2012)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했다. 이종건은 2010년 Emerging Artist Fellowship을 수상해 소크라테스 조각공원(뉴욕) 전시에 참여했고 2012년에는 금호영아티스트로 선정되었으며 시각예술을 주도하는 3040세대 작가를 조명하는 현대자동차 brilliant 30에 소개되었다. 현재 서울대학교 조소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ARTLAMP NEWSLETTER

아트레터를 구독하세요.

영감을 주는 예술 이야기를 메일로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