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터치(Touch)》 - 오승열 개인전


2020. 09. 22 - 2020. 10. 25

원앤제이 갤러리

위치: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31-14

관람시간: 화요일 – 일요일(오전 11시–오후 6시) | 월요일 휴관

전시 문의: 02-745-1644, sy@oneandj.com



◈ 뉴질랜드와 한국을 오가며 활동 중인 설치 작가 오승열의 스물 여섯번째 개인전

◈ 작품을 통해 고정된 인식을 벗어난 확장된 감각의 경험을 관객에게 제공하고 무한한 상상을 제안

◈ 보이지 않는 분자구조를 3미터 이상의 크기로 확대한 설치 작품과, ‘명분’, ‘발판’이라는 속뜻의 제목을 지닌 쥐 조각 <Pou Sto> 소개


오승열, 〈Pou Sto〉, 2020. 나일론에 에폭시 페인트, 110 x 150 x 140(h) mm.


원앤제이 갤러리에서는 오는 9월 22일부터 10월 25일까지 뉴질랜드에서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는 오승열 작가의 개인전 《터치 Touch》를 개최한다. 작가 오승열은 서울에서 태어나, 오클랜드 대학교에서 순수미술을 공부하였으며 현재 뉴질랜드에 거주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꿀풀(현 아마도 예술 공간)에서의 개인전 《혼자 하는 그룹전》(2011)으로 주목받기 시작하였고, 이후 뉴질랜드와 한국을 오가며 여러 차례 개인전과 그룹전을 가진 바 있다. 


《터치》 전시 전경, 원앤제이 갤러리, 2020.


초기부터 꾸준하게 작가가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은 고정된 인식을 벗어난 확장된 감각을 되찾는 것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의 작품들은 종종 ‘유머’로 읽히는데, 공고해 보이는 인식의 틀을 순식간에 무너뜨리는 장치로서 작가가 ‘웃음’ 또는 ‘농담’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유머’는 순간적 파열로 경험되는 무한한 감각에 압도당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거리두기’ 장치이기도 하다. 현상의 거대함 앞에 무력해지기보다 그것을 응시하고 삶의 곁에 두고자하는 그의 태도는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팬데믹의 상황을 받아들이는 태도에도 적용될 수 있다. 작가는 이 모든 현상을 감각하는 데에 집중하며, 자신의 작품을 통해 범람하는 찰나를 만들고, 그것이 다시 관객에 의해 경험되고 관찰되는 순환을 만들어낸다.


오승열, 〈Touch (ongoing series)〉, 2020. 스틸 도장, 가변 크기.


이번 전시 《터치 Touch》에서는 분자구조를 3미터 이상의 크기로 키운 대형 설치 작품과 이전부터 시리즈로 제작해 온 쥐의 형상을 한 조각 <Pou Sto> 두 점을 선보인다. 보이지 않는 분자구조를 거대하게 확대하여 세운 듯한 설치물은 관객에게 그 사이로 걸어다닐 수 있도록 허용함으로써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해 감각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한편, <Pou Sto>는 고대 그리스어에서 따온 것으로, “발판”, “터전”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 말은 그리스의 물리학자 아르키메데스가 했던 말, “내게 입각지(立脚地)만 주면 지구도 움직여 보이겠다. (Dos moi pou sto kai Kino ten gen / Give me a place to stand and I will move the earth )”는 유명한 문구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  basis of operation(활동의 근거) 또는 ‘명분’이라는 속뜻을 품고 있기도 하다. 작가는 아주 작은 쥐의 발이 딛고 있는 ‘입각지’를 작품 제목을 통해 강조하면서, 조건과 명분을 잘 갖춘 예술과 작가의 상상력이 어쩌면 거대한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을 만큼의 힘을 가진 것일 수 있음을 암시하고 있다. 


오승열, 〈Pou Sto〉, 2020. 나일론에 에폭시 페인트, 290 x 200 x 530(h) mm.


코로나(COVID-19)로 인해 작가가 직접 설치할 수 없었던 이번 전시 《터치 Touch》는 뉴질랜드와 한국이라는 거리와 시간의 제약 안에서 여러 창구를 통해 소통하고 상상해내는 힘으로 만들어졌다. 이는 작가의 상상과 감각을 오히려 자유롭게 하는 계기가 되어, 알 수 없는 곳에서 가늠할 수 없도록 확장되는 전시로 보여질 것이다.


오승열, 〈Pou Sto〉, 2020. 나일론에 에폭시 페인트, 300 x 225 x 280(h)mm.


오승열 작가 (©오승열)


오승열(b. 1981)은 《터치》(원앤제이 갤러리, 한국, 2020), 《Vary Very》(원앤제이 갤러리, 한국, 2018), 《Horizontal Loop》(Starkwhite Gallery, 뉴질랜드, 2018), 《Slit Scan》(타우랑가 미술관, 뉴질랜드, 2016), 《방법》(원앤제이 갤러리, 한국, 2015), 《Soom》(오클랜드 미술관, 뉴질랜드, 2014), 《MOAMOA, a Decade》(웰링턴 시립 미술관, 뉴질랜드, 2014) 등 국내외에서 다수의 개인전을 가졌다. 그 외 참여한 단체전으로는 《We Don’t Really Die》(원앤제이 갤러리, 한국 2019), 《Between Waves》(아모레퍼시픽 미술관, 한국, 2014), 《Made Active》(오클랜드 미술관, 뉴질랜드 2012) 등이 있으며, 현재 작품은 내셔널 갤러리 오브 빅토리아(멜버른, 호주), 뉴질랜드 테 파파 통가레와 국립 박물관(웰링턴, 뉴질랜드), 오클랜드 미술관(오클랜드, 뉴질랜드), 더니든 미술관(더니든, 뉴질랜드), 뉴 다우스 미술관(웰링턴, 뉴질랜드), 아모레 퍼시픽 미술관 현대미술 프로젝트(제주, 한국) 등에 소장되어 있다.



이미지 출처: 원앤제이 갤러리, 촬영: 이의록

ARTLAMP NEWSLETTER

아트레터를 구독하세요.

매주 목요일, 영감을 주는 예술 이야기를 메일로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