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The Closing Circle: 지구 곁에 오래 머물 수 있도록


📅 2024. 06. 14 - 2024. 07. 28

🏛️ 한솥아트스페이스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459, 한솥빌딩 B1F

⏰ 10:30 ~ 19:30 (월 휴관)

02-2033-9642


© 한솥아트스페이스, 시스터후드(기획)


한솥아트스페이스에서 2024년 6월 14일부터 7월 28일까지,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한 특별 전시 <The Closing Circle: 지구 곁에 오래 머물 수 있도록>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11명의 작가들이 참여하여 순수미술, 공예,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 약 70여 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다양한 작가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지속가능한 예술을 표현한다. 이들은 버려진 재료들을 예술적 오브제나 실용적 작품으로 탈바꿈시키며, 환경과 인간의 상호작용을 탐구한다.


© 한솥아트스페이스, 김지선 작가


  • 김지선 작가는 폐비닐을 열가공 처리해 예술적 오브제를 만든다. 투명한 비닐에 빛을 비추어 감성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작품을 창작한다.
  • 김지용 작가는 방수천막과 폐현수막을 전통 조각보처럼 재활용하여 바구니, 가방 등을 제작한다.
  • 류종대 작가는 바이오 플라스틱과 목공예, 3D 프린팅 기술을 결합한 디지털 크래프트 작품을 선보인다.
  • 부지현 작가는 폐집어등을 재활용하여 아름다운 조명을 만들어내며, 재생과 순환의 메시지를 전한다.
  • 심다은 작가는 낡은 도자기 조각들을 모아 자연 속에서 풍화된 암석을 닮은 작품으로 재탄생시킨다.
  • 오세린 작가는 낙동강 열목어의 서식지 파괴 이야기를 토대로 한 조각 작품을 통해 환경과 상생을 이야기한다.
  • 이우재 작가는 폐신문지를 활용해 다양한 작품을 만들며, 자원순환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 이혜선 작가는 버려진 부표와 그물, 낚시찌 등을 수집해 조명 오브제로 재탄생시킨다.
  • 위켄드랩(WKND Lab)은 동식물성 폐기물을 활용해 친환경적인 디자인을 선보인다.
  • 장한나 작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뉴 락'으로 재해석하여 인간의 행위가 자연에 미치는 영향을 작품에 담아낸다.
  • 져스트 프로젝트는 재생 아크릴을 활용해 환경과 인간의 관계를 성찰하는 작품을 선보인다.


© 한솥아트스페이스, 시스터후드(기획)


팬데믹을 겪으며 인간 활동이 자연에 미치는 영향을 돌아보게 된 오늘날,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전시 제목 <The Closing Circle: 지구 곁에 오래 머물 수 있도록>은 생태학자 베리 커머너(Barry Commoner)의 책에서 따온 것으로, 자연 생태계의 순환을 상징한다. 이번 전시는 예술가들의 진심 어린 실천을 통해 지속가능한 삶의 가치를 되찾고자 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많은 이들이 환경을 고려한 예술적 실천을 접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상상해보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