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황인선 - 침묵의 땅


📅 2024. 06. 11 - 2024. 06. 20

🏛️ 갤러리 브레송

📍서울시 중구 퇴계로 163

⏰ 10:00~18:00

02-2268-3721


© 황인선


황인선 사진작가가 오는 6월 11일부터 서울 중구 갤러리브레송에서 <침묵의 땅>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몽골의 초원과 고비사막을 배경으로 한 35점의 사진 작품과 함께 190여 장의 사진이 담긴 사진집도 발간된다.


황인선 작가는 2015년 몽골 초원과 고비사막을 2,800km 여행하며 촬영한 사진들을 바탕으로 2021년 유럽과 미국의 전문 사진 커뮤니티에 발표한 후, 이번 전시를 위해 50점을 새롭게 작업했다. 그중 35점을 선정해 <침묵의 땅>이라는 주제로 사진 전시와 사진집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몽골의 초원과 사막 지역의 유목민들의 삶을 담은 사진을 통해, 회화적 작업으로 가상과 현실을 한 프레임에 구현한 팝아트적 사진 개념을 선보인다. 전시와 함께 출간되는 사진집은 총 6개의 섹션으로 구성된 192페이지 분량의 작품집이다.


황인선 작가의 <침묵의 땅> 전시를 통해 몽골의 아름다움과 유목민들의 삶 속에서 인간 존재의 본질을 탐구하는 특별한 시간을 경험해보길 바란다.


© 황인선


전시 테마


1. 침묵의 땅: 존재의 메아리, 영혼의 반향

"침묵의 땅"은 몽골의 풍경과 유목민들의 삶을 통해 시간과 공간 속에서 존재의 본질을 탐구하는 여정이다.


2. 현상과 본질의 틈바구니: 진실을 향한 시선

사진은 현실과 초현실이 공존하는 이미지로, 몽골의 자연과 유목민들의 삶을 통해 인간 존재의 덧없음과 강인함을 보여준다.


3. 유한과 무한의 공존: 존재의 울림

몽골의 풍경은 인간 존재의 한계를 상징하며, 유목민들의 자연과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무한한 가능성을 추구하는 희망을 제시한다.


4. 이야기 속으로 피어나는 공감

사진 하나하나가 이야기를 담고 있어 관람자는 몽골의 역사와 문화를 통해 인간 존재의 다양한 측면을 깊이 공감할 수 있다.


5. 침묵의 메아리: 영혼의 반향

몽골의 아름다움을 통해 인간 존재의 본질을 탐구하며, 관람자에게 새로운 시각과 사고방식을 제공한다.


6. 존재의 축제, 영혼의 환희

"침묵의 땅"은 존재의 축제이자 영혼의 환희로, 유한한 삶 속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발견하고 진정한 자유와 행복을 추구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About Artist>


황인선

동국대학교 대학원에서 영화영상 석사를, 추계예술대에서 문화예술경영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중소기업진흥공단과 게임물등급위원회 사무국장을 역임한 후, 2013년부터 '미학적사진학교'를 설립해 1,500여 명의 사진 동호인을 교육했다. 주요 저서로는 "디지털 영화영상 길라잡이", "비디오 어떻게 찍을 것인가?", "Wonderland_쿠바" 등이 있으며, 현재도 다양한 사진 교육과 창작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