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정건우 - MAVERICK IN SOCIETY


📅 2024. 06. 15 - 2024. 06. 21

🏛️ 한벽원미술관

📍서울 종로구 삼청로 83

⏰ 10:00 - 18:00 (매일)

02-732-3777


Maverick, 미색장지에 먹, 162.2x130.3cm, 2024 © 정건우


2024년 6월 15일부터 6월 21일까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월전미술문화재단 한벽원미술관에서 <MAVERICK IN SOCIETY> 전시가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정건우 작가가 '메버릭(Maverick)'이라는 단어의 진정한 의미를 탐구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일반적으로 메버릭은 사회적 반항아로 인식되지만, 정건우 작가는 이를 독립적이고 강한 개성을 지닌 인물로 재해석한다. 그는 현대사회에서 개성과 독립이 표면적으로는 존중받는 듯하지만, 실제로는 군중심리와 압박에 의해 점차 희석되고 있음을 느꼈다.


작가는 메버릭을 권위에 도전하는 반항자가 아닌, 우리가 무시하거나 외면해온 다른 시선을 지닌 존재로 바라본다. 그는 회화를 통해 빛을 보지 못한 부서진 파편들을 발견하고, 이를 비추고자 한다. 그의 작품은 역사적 사건, 과거의 풍경, 멈춰버린 시간을 소재로 하여, 과거의 이미지를 조합하고 재해석한 독특한 시선을 보여준다.


The Morning at Dawn, pigment on canvas, 130.3x162.2cm, 2024 © 정건우


정건우 작가는 자신의 과거와 현재를 비교하며, 과거의 자유로운 생각과 열정이 어떻게 사라졌는지를 이야기한다. 그는 "현실적 타협과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어느 순간 지쳐버린 자신을 발견했다"고 말한다.


작품 속 폐허의 풍경은 과거 사진의 이미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오래된 건축물이나 풍경은 과거의 시간성을 나타내지만, 사진 속에 갇혀 더 이상 시간은 나아가지 못한다. 이를 정체된 자신의 모습과 유사하다고 느낀 작가는, 이 이미지를 통해 과거로부터의 해방을 시도한다.


작가는 단순한 재현에 그치지 않고, 자신의 시점으로 재구성된 풍경을 표현한다. 어디론가 나아가고 싶은 형상, 부담을 내려놓고 싶은 마음, 폐허 속 빛으로 다가가고 싶은 욕망은 현실의 굴레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행위를 상징한다.


이번 <MAVERICK IN SOCIETY> 전시는 개성과 독립의 진정한 의미를 탐구하며, 과거와 현재의 충돌을 통해 해방의 갈망을 표현한다.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은 자신의 개성과 독립을 되찾는 계기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