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전병구, 정재호 - Evocation 환기


📅 2024. 06. 07 - 2024. 07. 06

🏛️ 누크갤러리

📍서울 종로구 평창34길 8-3

⏰ 화~토: 11:00am~6:00pm 공휴일: 1:00pm~6:00pm (일, 월: 휴관)

☎️ 02-732-7241,  nookgallery1@gmail.com


전병구, 약속 Promise, 2024, oil on canvas, 28x35cm © 전병구, 누크갤러리


누크갤러리는 6월 7일부터 7월 6일까지 전병구와 정재호의 2인전 <Evocation 환 기>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일상 속에서 발견한 감정과 한국 현대사의 흔적을 화폭에 담아낸 두 작가의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전병구 작가는 일상에서 마주한 장면에 자신의 감정을 간접적으로 드러내며 이야기를 풀어낸다. 예민한 붓질과 섬세한 색감으로 순간의 정서를 포착한 그의 작품은 평범한 일상을 특별하게 만든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작품 ‘먼 곳’(2021)과 ‘약속’(2024) 등이 소개된다. 바다를 배경으로 한 손의 표정에서 막연한 기다림과 희망을 느낄 수 있다.


정재호, 타일, 창문, 2024, 한지에 아크릴 채색, 82.5x57cm © 정재호, 누크갤러리


정재호 작가는 한국 현대사의 잔재가 남아있는 건물들의 표면에 스며든 개인과 집단의 '삶의 체취'를 포착해 한지와 캔버스에 사실적으로 기록한다. 그의 작품은 사물의 내부까지도 세밀하게 그려내며, 사물의 물질적 차원을 체험하는 듯한 감각을 전달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낡은 라디오의 정면과 내부를 사실적으로 묘사한 작품들이 전시된다.


이번 <Evocation 환 기>전은 두 작가의 그리기에 대한 고민과 변화를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일상과 역사를 각자의 방식으로 담아낸 작품들이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한다.


전시에서는 전병구와 정재호의 초기 작품과 최신작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시간이 흐르면서 변화한 두 작가의 예술 세계를 비교해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일상과 역사의 의미를 새롭게 발견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