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OCI YOUNG CREATIVES 선정 작가 - 조해나, 송수민 개인전


기간: 2020. 06. 16 - 2020. 07. 11

위치: OCI미술관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45-14)

관람시간: 화–토 오전10시 – 오후6시 | 수요일 연장개관: 오전10시 – 오후 9시 | 일, 월, 공휴일 휴관

전시 문의: T 02-734-0440~1 | E webmaster@ocimuseum.org



OCI미술관(관장 이지현)의 신진작가 발굴, 지원 프로그램인 2020 OCI YOUNG CREATIVES 의 선정 작가 6명이, 6월 16일부터 9월 26일까지 약 3개월여에 걸쳐 개인전을 연이어 개최한다.

박윤지 송수민 정덕현 정수정 정해나 조해나 6명의 작가는 OCI미술관의 1층 또는 2층 전시장에서 개인전을 연다. 젊고 유망한 작가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열정은 물론, 한국 현대미술을 이끌 신세대 작가들의 향방을 가늠해 볼 기회이기도 하다.




- 조해나 개인전 -

 《 유사위성 》

창백한 지평선 위로 구부러진 빛의 메아리


조해나(Haena Cho, 1988-)는 서울시립대학교에서 환경조각 학사 및 석사를 취득했다. 사진, 영상, 키네틱, 음향 등 다양한 형태의 뉴미디어 매체를 재료 삼아 인문사회적 통찰을 조각한다.

2020년 OCI미술관 개인전 《유사위성 - 창백한 지평선 위로 구부러진 빛의 메아리》에서는 종전의 개인전 《타원궤도》, 《궤도공명》, 《탈출속도》에 이어지는, 인간 세상과 우주의 싱크를 확인할 수 있다.

haenaacho@gmail.com / www.haenacho.com


  • 2020 OCI Young Creatives 선정 작가 조해나(1988-)의 개인전
  • 실패와 좌절에 굴하지 않고, 늘 궤도 탈출을 꿈꾸는 유사위성의 도전기
  • 사진, 영상, 키네틱, 음향 등 다양한 매체로 삶의 통찰을 조각
  • 얼핏 위성처럼 보이는 유사위성, 얼핏 진짜처럼 보이는 유사 메커니즘



불시착 | parachute, analog television, video |  dimensions variable, 4' 50″ |  2020




“가지런히 늘어선 형광등이 켜진다. 차례대로 하나씩, 곧이어 여기저기 점등과 소등을 반복한다. 종종 리듬감이 느껴진다. 무슨 순서라도 있는 걸까? 한참을 갸웃거리다 다른 작품으로 눈을 돌리는 찰나, 문득 이상하다. 저 프로젝터는 왜 형광등을 비추고 있지?”



안정적인 상황을 뜻하는 말로 ‘궤도에 올랐다’가 있다. 궤도에 오른 위성을 바라보며, 타성에서 벗어나려 공명하는 ‘유사위성’의 칠전팔기가 전시장에 펼쳐진다. 조해나 작가의 개인전 《유사위성》은 사진, 영상, 키네틱, 음향 등 다양한 기술 매체의 작용 양태에서 삶의 통찰과 철학을 발견하는 사색의 시간이다.


선팽창 | fluorescent lamps | 127×120㎝ | 2020


간헐적인 잡음이 들린다. 바닥의 TV에 묶인 낙하산이 펄럭이고 표면엔 영상이 흐른다. 빙글빙글 도는 선풍기는 날개 대신 전구를 달고, 바람 대신 빛을 불어댄다. 그림자는 빙글빙글 돌며 늘었다 줄었다 기울었다 부지런히 변한다. ‘롤러스케이트를 신은’ 모니터는 풍차처럼 빙빙 돈다. 그런데 모니터 속 화면은 돌지 않아, 의외로 보기에 불편하지 않다.


흔적의 공백 | mixed media, video | 5’ 40” | 2020


‘동시녹음’이란 용어가 있다. 화면(시각)-음향(청각)을 동시에 기록해, 단일한 채널로 출력하면 싱크를 맞추기 편할 것이다. 그런데 조해나는 설치 시간의 대부분을 이 ‘싱크 맞추기’에 투자했다. '서로 별개의 채널이면서 단일인 척하기'는 이 전시를 꿰뚫는 메커니즘이다. ‘동시녹음’이 ‘위성’이라면, ‘싱크 잘 맞춰 동시녹음인 척하기’는 '유사위성’에 해당하는 셈이다. 탈출을 시도하지만 완전하진 못한 탓에 결국 위성과 유사하게 떠돈다.


사건의 지평선 | mixed media, video | 50×115×190㎝, 9’ 50” | 2020


수많은 장치들은 일종의 ‘척’ 놀이를 한다. 모니터 속 화면은 ‘돌지 않는 척’ 모니터와 반대 방향으로 부지런히 돈다. 레일을 왕복하는 소리쇠는 서로 닿지도 않으면서 스칠 때마다 ‘닿은 척’ 소리를 낸다. 전원도 넣지 않은 형광등은, 프로젝터의 빛을 받아 짐짓 켜진 행세를 한다.


Title | fan, mixed media | dimensions variable | 2016


‘궤도’는 안정성을 보장하는 제도권처럼 보이지만 한편으론, 항거할 수 없는 규범에 사로잡힌 처지이거나, 곡절이 있어 선뜻 발을 뺄 수 없는 일종의 볼모 신세이기도 하다. 선망의 대상이면서 또한 벗어나고픈 족쇄인 셈이다. 밤하늘의 애증 관계는 인간 세상의 신세타령으로 오늘도 이렇게 승화한다.




- 송수민 개인전 -

  ○○이 머문 자리 》


송수민(Sumin Song, 1993-)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서양화 학사 및 석사를 취득했다. 시청각적 경험에서 이미지를 추출, 변이, 강조하여 조형성에 주목하는 회화 실험에 몰두하고 있다. 2020년 OCI미술관 개인전 《○○이 머문 자리》를 통해, 이전보다 한층 다채롭고 보다 자유로워진 이미지 전이 실험을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artssm93@naver.com  / www.songsumin.com


  • 2020 OCI Young Creatives 선정 작가 송수민(1993-)의 개인전
  • 이야기를 털어 내고, 이미지를 보면, 또 다른 이야기가 들린다!
  • 식물, 방울, 거품, 격자, 구름, 논밭, 바위가 ‘소리’를 만나 변신
  • 시청각적 경험에서 획득한 이미지를 추출, 변이, 강조하는 회화 실험


○○이 머문 자리 6 | acrylic on canvas | 130.3×162.2㎝ | 2020




“멀리 산이 보이고, 그 앞으로 푸르고 누런 논밭이 뻗었다. 알 수 없는 농작물이 보인다. 코가 맞닿을 만큼 가깝게 들여다보니 황토색 바탕에 유기체적 형태의 희고 푸른 무늬가 옷감의 패턴처럼 일렁인다. 화면 속 화면에 들어찬 구름은 문득 석고상의 수염 같다.”



하나의 풍경이 누군가에게는 추억의 장소가, 다른 이에겐 비극의 현장일 수 있다. 아울러 그러한 맥락에 속박되지 않은 제삼자에겐, 그들이 생각지도 못한 전혀 다른 장면으로 다가올 것이다. 이미지가 맥락을 벗고 홀로 서는 전시가 열린다. 송수민 작가의 개인전 《○○이 머문 자리》는 시청각적 경험에서 정황을 걷어내어 순수한 이미지를 유리하는 다양한 과정과 양상을 생생하게 보여 주는, 회화 메커니즘 탐구에 힘을 실은 전시이다.


예기치 못한 상황 1 | acrylic on canvas | 145.5×112.1㎝ | 2020


식물로 뒤덮인 화면은 대개 녹색 계열의 주조색을 바탕으로, 흰 방울이나 거품, 격자, 시각적 질감을 강렬히 풍기는 다양한 모양새의 구름, 산자락, 바위(혹은 이들을 연상시키는 형태)로 이어진다. 희고 누런 줄기로 거미줄처럼 엮이기도 하고, 화면 속에 또 다른 화면이 나란히 들어차거나 겹치면서 다층적 구조를 획득한다. 어딘가에서 떠오른 크고 작은 흰 방울은 프레임의 경계에 가려지기도 하고, 때론 경계를 넘어 다른 화면으로 자유롭게 넘어간다. 자유로운 화면 분할을 암시하듯 사방으로 구획한 논밭이 들어차고, 그 앞을 사선으로 가르며 누렇게 뻗은 밭두렁은, 땅의 모양새인지 또 다른 화면 구획인지 모호한 모습으로 감상자의 상상력을 끝없이 자극한다.


○○으로부터 만들어진 묶음 | acrylic on canvas | 90×90㎝ | 2020


특정한 시기와 장소, 맥락에서 포착한 장면들이 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 정황과 기억은 점차 흐려지고, 감회는 퇴색한다. 본 적 있는 풍경도 새삼스레, 낯설게, 색다르게 와닿기를 거듭한다.

인상과 기억은 처음의 그것과 영 딴판으로 멀어지고, 장면은 정황과 유리되어 단지 ‘이미지’로 남는다. 이미지는 이미지 자체로서의 시각적인 감흥을 부르고, 또 다른 이미지로 전이한다. 맥락의 족쇄를 풀고, 이미지의 이미지로 점차 그 순도를 더한다. 작가는 수없이 많은 서로 다른 형태의 정보가 단단하게 뒤얽힌 사건이란 광석에서 이미지를 증류해내는 일종의 회화 실험에 몰두하는 셈이다.


Circle Pattern 1 | acrylic on canvas | d.18㎝ | 2020 


그의 이미지는 자립한다. 이미지가 맥락에서 분가하면, 빈자리는 곧이어 전혀 다른 이야기들로 들어찬다. 그의 이번 작업들은, 작업 과정에서 마주친 수많은 청각적 심상들이 빈칸을 채웠다. 이미지가 새로운 이야기를 섭외하고, 그에 영향 받은 이미지가 또 다른 생각을 불러, 새로운 이미지로 전이 혹은 변모한다. 말하자면, 주변 정황과 맥락에 기대지 않고, 이미지 자체로 전면에 나서는 일종의 독립 선언이다.




OCI YOUNG CREATIVES는…

만 35세 이하의 젊은 한국 작가들을 지원하는 OCI미술관의 연례 프로그램이다. 매년 여름 공개모집을 진행, OCI미술관 학예팀과 외부 전문가를 초청하여 3차례 이상의 심사를 통해 선정한다. 선정 작가 전원에게 각 일천만 원의 창작지원금과 이듬해 OCI미술관에서 개인전 개최의 기회가 주어진다. 또한 OCI미술관 큐레이터의 전시 기획, 전문가와의 1:1 평론가 매칭, 리플렛 제작 및 온/오프라인에서 적극적으로 이루어지는 대외 홍보, ‘작가와의 대화’를 비롯한 전시 연계 프로그램 등 OCI미술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다.

오는 7월, 12회 공모를 앞둔 본 프로그램은, 매회 평균 50:1이 넘는 높은 경쟁률 속에 지금까지 총 73명의 작가를 배출했다.


자료 제공: OCI미술관

ARTLAMP NEWSLETTER

아트레터를 구독하세요.

영감을 주는 예술 이야기를 메일로 보내드립니다.


© 2020 ARTLAMP.ORG 고감도 문화예술 온라인 플랫폼 💡

제호: 아트램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53105  | 발행인/편집인: 이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