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너 제이의 숙면여행 3] 당신을 잠 못 들게 하는 가장 단순한 이유 1가지

EDITORIAL, 숙면여행

글 유재성 (수면 전문 커뮤니케이터)

수면 코칭

점점 갈수록 많은 사람들이 밤잠을 잘 못 이루는 것 같다. 이러한 불면 증세나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수면 장애 증상에는 사실 다양한 원인이 있다. 하지만 그러한 원인들을 다 알 수도 없을 뿐아니라, 일일이 찾고 치료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잠이 잘 오지 않거나 깊이 못잔다는 이유만으로 생활하던 것을 모두 잠시 멈추고 치료에만 집중할 수도 없는 노릇인데, 그렇다면 근본적인 수면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생활 속에서 가장 쉽고 빠르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복잡하지 않고 아주 간단할 수록 좋을 것이다.

필자는 수면에 관해, 그리고 사람의 마음에 관해 그동안 여러 책과 학술 자료들, 실제 경험과 연구를 통해서 알게 된 것이 있다. 선천적인 수면 장애를 제외하고는, 거의 대부분 살아오는 과정에서 얻게 된 불면증이나 수면장애의 원인은 바로 이것 때문이다. 불안함(Anxiety). 

너무 당연한 말처럼 들리는가? 사실 이 한 단어를 곱씹으면 곱씹어볼수록 그 깊이가 엄청나다는 것을 느낀다. 불안함은 말 그대로 ‘편안하지 못한 상태’인 것이다. 우리는 너무 오랫동안 산업화된 사회 속에 살아가면서 편안함에서 탈피하여 끊임없는 도전과 더 나은 변화를 추구해왔다. 그리고 그렇게 해야만 남들보다 더 우위에 설 수 있고, 더 잘 먹고 더 잘 살 수 있다는 ‘성공’의 욕구가 기본 전제에 깔려있었기 때문이다. 영어식 표현 중에는 ‘Out of Your Comfort Zone’이란 말이 있다. 즉, 당신의 편안한 영역에서 벗어나라는 뜻이다. 언제부터인가 편안하다는 것을 나태함이나 발전이 없는 상태로 간주하며, 끊임없이 편안함에서 벗어나도록 우리 스스로를 채찍질해왔다. 편안한 영역(Comfort Zone)에서 벗어나야만 성공할 수 있다고.

이 편안함이란 건 도대체 무엇일까? 사람의 심리에 대해 더욱 깊이 통찰해보면, 편안함의 근본적인 시작은 ‘안전(safety)’에 있음을 알 수 있다. 안전의 욕구는 인간을 비롯한 모든 생명체에게 있어서 가장 기본적인 생명 유지 본능이다. 그런데 만약 안전에 위협을 받게 된다면, 강력한 에너지를 동원하여 안전을 지키고자 애를 쓰게 된다. 가장 대표적으로, 자율신경 중 교감 신경의 과활성과 그로 인한 근골격계의 긴장, 급박한 심박 리듬과 호흡 리듬, 정신의 각성 등 체내 비상등에 불이 켜지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만약 이러한 상태가 매일 반복된다면 어떨까? 매일 비상등에 불이 들어와 꺼지지를 않고, 시시때때로 몸이 전투태세를 취하고 있다면 말이다. 아마, 안전함에 대한 기억은 이미 저만치 물러나있고, 매일이 불안함과 각성으로 혼란스러운 상태가 될 것이다. 그것이 바로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 사람들의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인간의 명석한 두뇌 지능 덕분에, 더 이상 과거와 같이 맹수에게 쫓겨 다니며 불안에 떠는 삶은 살지 않아도 되지만, 언제부터인가 사회 전반의 것들이 맹수처럼 자리를 하면서 매일 보이지 않는 무언가에 의해 쫓기게 된 상황이 되버린 것이 아닐까. 매일밤 잠 못 이룰 정도로 다가올 날에 대해 불안해하고, 또 과거에 대해 후회하며 말이다.

나는 그러한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Back to Your Safety Zone! 

우리는 누구나 취침 직전이 되면, 하루 중 가장 고요하고 평온한 시간을 맞이한다. 거의 대부분의 자극이 사라진 시간이다. 바로 이 시간을, 나만을 위한 ‘청정/안전 구역(Safety Zone)’으로 만들어 보는 것이다. 조금 더 엄밀히 말한다면, 두뇌 활동을 쉬게하는 ‘두뇌 안정 구역(Brain Safety Zone)’이라 할 수 있겠다. 그동안 생존하기 위해 안전 영역에서 벗어나 살아왔다면, 이제는 반대로 생존하기 위해 안전 영역을 되찾아야할 때이다. 하루 중 바쁜 일과 속에서 찾으라고는 쉽사리 말을 못하겠다.

그러나 최소한 (좋든 싫든, 수면을 빼먹지는 않을 것이므로) 잠에 들기 전의 시간을 온전한 나만의 것으로 만들어보기를 권장한다. 스마트폰 메신저나 SNS, 게임 등에 의해서도 방해받지 않는 나만의 시간을 말이다. 하루 동안의 나를 돌아보고 점검하는 일기를 쓰거나 가벼운 독서, 또는 명상 등이 도움될 것이다. 체내 심박수와 체열이 떨어지는 데에도 약 90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 따라서, 잠에 들기 전 90분, 못해도 한 시간 전 부터는 나를 위한 온전한 힐링 타임을 가져보기로 하자!

잠 못 드는 진실, 기저 심리 이것 때문! 근본적인 해결책은?!
평소 잠이 오지 않는다면 이제는 여기서 출발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