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tory

Paintings of Copenhagen

“휘게(Hygge), 덴마크 황금기 미술”

코펜하겐은 세계 최고의 예술 도시 중 하나였습니다. 하지만 200년 전에 덴마크가 파산하게 되며, 그 명성이 가려졌습니다. 이웃 국가들과 수십 년간의 전쟁을 하며 기아 수준의 빈곤을 맞이한 후에, 덴마크는 1813년에 파산을 선언했습니다.

19세기가 시작되었을 때, 코펜하겐의 인구는 런던이나 파리에 비해 훨씬 인구가 적었습니다. 인력은 부족했지만, 그들에게는 큰 야망이 넘쳤습니다. 1813년부터 1850년까지의 기간은 흔히 덴마크의 황금기로 기억되며, 이 기간 동안 코펜하겐의 시민들은 도약을 위해 국가적 투쟁을 주도했습니다.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은 사랑스러운 동화를 썼습니다. 쇠렌 키르케고르는 신학을 탐구하고 종교의 진리를 추구했습니다.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코펜하겐의 예술가들이 유럽을 누비는 수많은 작품들을 제작했다는 것입니다.

Christoffer Wilhelm Eckersberg, 1836

View from the Trekroner Battery with Copenhagen in the Distance

“Therefore let us with assiduity scrutinize Nature’s Great Book, let us endeavor to eradicate all kinds of prejudice and seek out the nearest path to the goal–namely to Truth!”

크리스토퍼 빌헬름 에커스버그는 1800년대 초에 활동했던 덴마크의 학술가 겸 화가입니다. 에커즈버그는 자크루이스 데이비드 밑에서 공부한 숙련된 신고전주의 역사 화가이지만, 대부분의 돈을 초상 위원회를 통해 벌었고 특히 배 그림에 가장 열정적이었습니다. 에커즈버그는 덴마크의 황금기 회화의 기초를 닦은 덴마크 왕립 미술원의 회화 강사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The Harbour of Copenhagen the 1st of May 1832
Christoffer Wilhelm Eckersberg, 1832
View from the Lime-kilns in Copenhagen
Christoffer Wilhelm Eckersberg, 1825
From the Port of Copenhagen I.
Albert Edelfelt, 1890
Sunday at Copenhagen – “HMS Cardiff” and “HMS Concord”
Cecil King, 1919

The Royal Theatre Ballet School, Copenhagen

Danish naturalist

폴 피셔는 스칸디나비아와 유럽의 도시 생활에 대한 자연주의적인 묘사로 유명한 덴마크 화가입니다. 페인트 제조 회사의 소유주이자 아마추어 화가인 아버지로부터 물질적 후원을 받으며 그림 교육을 받았습니다. 피셔는 또한 앙리 드 툴루즈 로트렉의 에로틱한 포스터와 에드가 드가의 관능적인 발레 그림을 보았던 파리 여행에서 영감을 받아 해변에서 나체 여성의 모습을 그린 것으로도 유명했습니다. 1860년 7월 22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태어난 그는 코펜하겐에 있는 왕립 덴마크 예술원에 다녔고 평생 고국에 머물다가 1934년 5월 1일 덴마크 겐토프테에서 사망했습니다.

Paul Gustav Fischer, 1889
View From Bredgade at the Church of Saint Ansgar in Copenhagen
Paul Gustav Fischer, c. 1920–1930
The fish Market at Gammelstrand, Copenhagen
Paul Gustav Fischer, 1919
The Prison of Copenhagen
Martinus Rørbye, 1831
Copenhagen; Roofs Under the Snow
Peder Severin Krøyer, c. 1890–1900
Christen Købke, 1836

View of a Street in Østerbro Outside Copenhagen. Morning Light

Danish Master of Light

크리스틴 쾨브케는 19세기 덴마크의 화가로, 풍경화와 친한 친구들의 초상화로 유명했습니다. 쾨브케는 이탈리아에서 공부했지만 덴마크 미술사학자이자 덴마크 미술에서 일종의 민족주의를 주창했던 비평가 닐스 로리츠 호옌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쾨브케는 성공한 덴마크 화가들이 이탈리아에서 공부할 필요가 없다는 Høyen의 생각을 받아들였는데, 이러한 생각은 유럽 전역의 예술가들에게 무언의 요구로 여겨졌습니다. 따라서, 쾨브케의 그림들은 코펜하겐의 일상 생활을 주제를 하였고, 덴마크 황금기에 탄생한 강력한 그림들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A View from Dosseringen Near the Sortedam Lake
Christen Købke, 1838
View from a Window in Toldbodvej Looking Towards the Citadel
Christen Købke, 1833
Winter Landscape. Utterslev Near Copenhagen
Albert Gottschalk, 1887
Late Autumn Day in the Jægersborg Deer Park, North of Copenhagen
Theodor Philipsen, 1886
포스팅에 게재된 작품들은 [아트램프 x 뮤럴 디지털 캔버스]를 통해 감상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