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l. 52] 예술가들이 바다를 즐기는 방법

🏖️ 해변을 그린 작품 모음

바다가 숨 쉬는 그림 

David Cox, Rhyl Sands, c.1854, Tate, London, England, UK.
안녕하세요, 아램이에요.🙋‍♀️
기다리고 기다리던 핫 썸머 시즌이 찾아왔어요!🌊 아램이는 일 년 동안 이 시기를 기다리는 게 삶의 유일한 위안이라고도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휴가라는 개념이 많이 옅어진 게 사실이지만 그래도 모든 직장인들의 설렘 유발 단어는 바로 ‘여름휴가’ 아니겠어요?! 작년엔 갑작스러운 활동 제한으로 다소 우울한 마음이었지만, 이번 해는 더 뜨겁고, 화창하고, 신나는 여름을 맞이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럼에도 여름을 만끽하지 못하는 분들이 계실 수도 있다고 생각해, 이번 시간엔 해변을 담은 여러 작품들을 준비해 보았어요. 작가들마다 각자의 방법대로 바다를 즐기는 다양한 관점들이 있으니, 놓치지 말고 잘 쫓아가 보도록 해요! 
바다와 어울리는 음악과 함께 작품을 감상해 보세요.
🎵 추천 음악: The Beach Boys - Kokomo (클릭)

1. 즐거움 – 파블로 피카소 

Pablo Picasso, Two Women Running on the Beach (The Race), 1922, Musée Picasso, Paris, France.
서울을 떠나 지금 막 바닷가에 도착한다면, 전 아마도 이런 모습일 거예요.🤪  피카소의 예술 생활에 있어 신고전주의 시기였던 1922년에 이 작은 과슈를 그렸습니다. 피카소의 신고전주의 시기는 1917년 이탈리아를 방문한 이후 시작되었습니다. 엄격하고 균형 잡힌 구도, 명확한 윤곽, 입체적인 형태의 완성을 우선시하는 신고전주의 시대지만, 피카소는 언제나 그렇듯이 고전적인 미녀들과는 거리가 먼 여성들을 그리며 기존 사조에 맹목적으로 따르지 않습니다. 여성들이 클래식한 드레스를 입었을지는 모르지만, 그 모습이 클래식하지만은 않죠? 여기서 핵심은 이들의 에너지와 즐거운 움직입입니다. 마치 디오니소스의 추종자들인 마이나스 같은 모습 같네요.💃🏻

흥미롭게도, 이 원작은 33 x 42.5cm 크기로 굉장히 작은 사이즈에도 불구하고, 세르게이 디아길레프가 창단한 러시아 발레 공연단인 발레 뤼스의 ‘파란 기차(르 트레인 블루)’ 무대 커튼(10 x 11m)으로 사용되었습니다. 피카소 본인도 이 그림 커튼을 매우 마음에 들어해 사인을 하기까지 했죠. 지중해 해안에서 즐기는 남녀의 이야기가 주제였던 이 공연은, 장 콕토가 시크하고 재미있는 대본을 쓰고, 코코 샤넬이 의상을 담당했으며, 밀로의 음악이 있는 새로운 발레 공연이었습니다.👯

2. 스타일 – 클로드 모네

Claude Monet, The Beach at Trouville, 1870, National Gallery, London, England, UK.
바닷가에서도 우아하고 고급스러울 것. 양산과 의자를 사용해 품위를 지켜보세요. 모네는 그의 스승 외젠 부댕의 아내이자 친구인 부댕 부인과 함께 그의 아내 카미유를 그렸습니다. 실제 작품에 모래알이 붙어있어서 모네가 그 자리에서 그림을 빠르게 그려졌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그림의 구성이 매우 흥미롭습니다. 두 여성을 프레임 안에 꽉 차게 그려 넣어 해변을 바라보는 그림 같기보다는 스냅사진 같다는 느낌이 더 가깝습니다.📷

3. 아이들 – 윈슬로우 호머

Winslow Homer, Eagle Head, Manchester, Massachusetts (High Tide), 1870,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USA.
마냥 어려 보이지는 않지만 이 젊은 여성들은 물속에 들어갔다 온 것으로 보입니다.🏊‍♀️ 두 명은 수영모를 쓴 것을 보니 미리 물에 들어갈 것을 준비해서 왔는데, 왼쪽의 머리가 젖은 한 명은 즉흥적으로 입수했거나, 아니면 떠밀려서 들어갔을 수도 있겠네요. 옷의 물기를 짜고 있는 여성 앞에 강아지가 불안해하는 모습이 재미있어요.🐕 앉아 있는 소녀는 호기심과 죄책감 섞인 표정으로 그녀를 바라봅니다.👀 인적이 드문 해변이어서 햇빛이 내리쬐어도 수영하기엔 날씨가 좀 쌀쌀해 보여요. 호머는 미국 남북전쟁 중 삽화가를 한 경험에 따라, 패셔너블한 젊은 여성들에 초점을 맞춰 자주 현대 생활의 가벼운 장면을 조명했습니다. 매사추세츠 해변에서 세 명의 수영하는 소녀들을 그린 이 그림은 지금까지 그의 작품 중 가장 대담한 주제였습니다. 비평가들은 다만 이렇게 평론했습니다. “다리가 엄청나게 붉고 볼품없었다.”

4. 군중 – 제임스 앙소르

James Ensor, The Baths at Ostend, 1890, Museum voor Schone Kunsten, Gent, Belgium.
이제 피서철 붐비는 해변 모습으로 가 보겠습니다. 아램이는 제임스 앙소르 작품의 디테일과 풍자적 묘사를 사랑합니다. 매우 많은 다양한 사람들이 제각각 재미있는 일을 하고 있어요. 마치 나쁜 버전의 “월리를 찾아라” 같습니다.🤡 오른쪽 아래 모서리를 보세요. 아이들 중 한 명이 어떻게 작은 돛단배를 움직이려고 하는지 보셨나요? 꽤 창의적이죠. 해변에 있는 방갈로는 말이 끌고 다니네요. 이것은 목욕하면서도 품위를 유지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입니다. 하지만 중요한 건 아무도 신경 쓰지 않다는 점이죠.😑 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몰려도 자기 일에만 관심 있을 뿐입니다.

5. 현실 – 에릭 피슬

Eric Fischl, Scenes From Late Paradise – The Parade, 2006. Artist’s website.
피슬은 우리를 현실과 정면으로 맞닥뜨리게 합니다. 네, 우리 모두 바닷가에서 뽐낼 만한 비치 바디를 만들 계획이지만 정작 해변에는 멋진 몸매의 사람이 아무도 없어요.👙  해변에 완벽한 몸매를 한 멋진 사람들이 있는 경우는 드물어요. 그리고 별로 신경 쓰지도 않아요. 결국, 우리는 과시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휴식을 취하기 위해 그곳에 가니까요. 피슬은 교외의 화가로 여겨지는데, 이 작품에서 볼 수 있듯이 그는 슈가 코팅(팩트를 시각적으로 매력있게 정리해 주는 것)과는 거리가 멉니다.🙅‍♂️  어쨌든 그림 속 수많은 배들이 만들어내는 S자 모양의 리듬은 왠지 모르게 마음을 안정시켜주는 것 같아요. 모두가 무언가에 사로잡혀 잘못 끌려가고 있거나, 배를 들이밀며 전진하는 것 같지 않나요?🚶‍♀️🚶🚶‍♂️

어떠세요? 바닷가 풍경을 통해 어느 정도 마음의 회복이 되었나요?
이번 주도 그림을 통해 새로운 힘을 얻을 수 있는 영감을 얻기 바랍니다.🙌
한 주에 한 번, 이메일로 아트레터💌가 찾아갑니다. 
온라인 문화생활을 즐기는 단순하지만 확실한 방법! 아트램프가 보내드리는 아트레터를 구독하세요. 차곡차곡 쌓여가는 예술 상식과 미감(美感)에 마음이 풍요로워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