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트 레 터

Art in Your Inbox


일주일에 한 번씩 메일박스에서 만나는 달콤한 편지 한 통 

💌 아트레터란?

예술을 통해 영감을 얻고 내면의 성찰을 바라며 아트레터는 시작되었습니다. 고전 명화에서부터 동시대 미술까지, 한 편지에 4-5 작품을 소개하며 일상을 살아가는데 울림을 주고자 합니다. 

일주일에 한 번, 단 5분의 시간을 예술에 집중해 보세요. 마음을 풍요롭게 만드는 아트 스토리와 미감을 높여줄 예술 작품이 삶을 보다 완성도있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 지난 아트레터 보기

[Vol. 46] 키스를 부르는 예술 작품 💋

2021-02-18
키스해 나의 입술에 촉촉한 입술로 사랑의 묘약을 랄랄라~



깊은 사랑의 감정을 표현한 예술 작품

구스타브 클림트, The Kiss, 1908, Belvedere, Vienna, Austria.

로맨틱한 일들이 생길 것만 같은 요즘, 예술에서는 사랑을 표현하는 이미지로 키스하는 장면이 유독 두드러집니다.👩‍❤️‍💋‍👨  하지만 모든 문화에서 키스가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고대 문헌에선 키스에 관한 언급이 자주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며 거의 사라졌습니다. 몇몇 문화에선 키스가 불결한 메시지로 통하기도 했죠.😖  또 동양 문화에서 키스는 사적인 행동으로, 공공장소에서 하면 안 된다고 여겨지기도 합니다.

개인에 따라, 문화에 따라 다양한 해석을 가진 키스. 그래서 예술가들은 키스를 매력적으로 여겼던 걸까요? 이번 아트레터에서는 마음속 깊은 곳을 자극하는 키스에 관한 예술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1. 프란체스코 하예즈 - The Kiss

Francesco Hayez, The Kiss, 1859, Pinacoteca di Brera, Milan, Italy.
베네치아에서 태어난 낭만주의 화가 하예즈는 세련된 소설 속 인물들이 마치 현실세계에 나타난 것처럼 표현하곤 했습니다. 그의 가장 유명한 그림은 이 '키스' 일 것입니다. (비밀스럽게) 낭만적이고 열정적인 남녀의 사랑을 그린 이 작품은 미술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키스 중 하나입니다. 깔끔한 배경과 인물처리로 굉장히 단순한 그림 같지만, 그림 속 인물들의 옷 색깔, 포즈 등은 마치 영화에서 한번쯤은 봤을 법한 후대에 가장 많이 오마주 되는 그림 중 하나입니다.🫂

2. 장레옹 제롬 - Pygmalion and Galatea

Élisabeth Louise Vigée Le Brun, Self-Portrait with Her Daughter, Julie, ca. 1789, Louvre, France. Wikimedia Commons.

얼핏 보면 두 사람이 포옹을 하며 서로 열렬히 키스하고 있는 모습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여성의 상반신과 하반신을 자세히 보세요. 여성의 모습이 점차 살아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피그말리온과 갈라테이아[아트레터 35호]는 한 예술가의 작업실에 있습니다. 제롬은 이 작품의 다양한 연출을 위해 오비디우스의 변신이야기를 참고했습니다.

3. 윌리암 아돌프 부그로 - A Little Coaxing

William Bouguereau, A Little Coaxing, 1890, private collection. Wikimedia Commons.

키스는 인물과 장소에 따라 다양한 의미를 가질 수 있습니다. 프랑스 화가 부그로가 그린 이 고전적인 그림은 어린 소녀가 다른 소녀의 뺨에 키스하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남녀의 관능적인 사랑을 표현한 키스와는 달리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그림 속에 가득합니다. 

4. 조토 디 본도네 - Kiss of Judas

Giotto, Kiss of Judas, 1304-06, Scrovegni Chapel, Padua, Italy. Museo Civico of Padua.

조토의 유다의 키스(1304-06)는 키스가 사랑이나 존경과는 다른 의미를 가질 때를 표현했습니다. 최후의 만찬이 끝난 후 예수는 예언대로 그를 배신한 유다에 의해 체포됩니다. 체포당하는 예수에게 키스를 하는 유다의 행위는 우정인 체 하지만 상대방에게 해를 끼치는 악랄한 모습입니다. 키스를 하는 순간에도 불안하고 초조해 보이는 찡그린 표정의 유다와 달리 예수는 평온하고 강건하게 유다를 바라보며 사랑과 연민을 보이고 있습니다.🙌🏻


설렘, 친밀, 평화. 누가 뭐래도 키스는 상대방과의 관계를 연결하는 최고의 의미있는 표현입니다.
GOODBYE, 다음주에 만나요👄

한 주에 한 번, 이메일로 아트레터💌가 찾아갑니다. 
온라인 문화생활을 즐기는 단순하지만 확실한 방법! 아트램프가 보내드리는 아트레터를 구독하세요. 차곡차곡 쌓여가는 예술 상식과 미감(美感)에 마음이 풍요로워집니다.😊

ARTLAMP NEWSLETTER

아트레터를 구독하세요.

매주 목요일, 영감을 주는 예술 이야기를 메일로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