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트 레 터

Art in Your Inbox


일주일에 한 번씩 메일박스에서 만나는 달콤한 편지 한 통 

💌 아트레터란?

예술을 통해 영감을 얻고 내면의 성찰을 바라며 아트레터는 시작되었습니다. 고전 명화에서부터 동시대 미술까지, 한 편지에 4-5 작품을 소개하며 일상을 살아가는데 울림을 주고자 합니다. 

일주일에 한 번, 단 5분의 시간을 예술에 집중해 보세요. 마음을 풍요롭게 만드는 아트 스토리와 미감을 높여줄 예술 작품이 삶을 보다 완성도있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 지난 아트레터 보기

[Vol.33] 여기 조금 이상한 애가 있는데요.

2020-11-12
👨🏻‍🎨살바도르 달리라고..



최고 이상한 예술가 살바도르 달리

가끔 나와는 너무 다른 사람이라 범접하기 힘든 이들이 있습니다.😳 그런 예술가 중에 한 명이 바로 초현실주의 예술가 살바도르 달리인데요. 달리의 몇 가지 이상한 점을 콕 짚는 것 자체가 굉장히 어려웠어요. 왜냐? 특이한 점이 한 둘이 아니니까...🙊 달리는 현대 미술사에서 가장 유명한 예술가이자 난해한 예술 작품과 다루기 어려운 성격, 돌발 행동 등으로 미술계에서 알아주는 괴짜입니다.

이번 아트레터에서는 꿈, 사도마조히즘, 거세 불안 등 정신분석학에 푹 빠져 있었던 살바도르 달리의 숨겨진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살바도르 달리 #초현실주의 #종합예술인

1. 달리는 자신이 죽은 형의 환생이라고 믿었다.

4세의 달리

달리의 어머니는 1901년 첫아들을 낳았지만, 안타깝게도 아이는 22개월 만에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아이의 이름은 살바도르였어요. 아이가 죽은 지 9개월 후, 둘째 달리가 태어났고 그의 부모님은 형의 이름을 그에게 붙였습니다.👼🏻

달리가 다섯 살이었을 때, 부모님은 그를 형의 무덤으로 데리고 가서 달리가 죽은 형의 환생이라고 각인시켰습니다. 이 일은 후에 달리에게 엄청난 심리적 영향을 끼치게 돼요.😵

2. 달리는 친구의 아내와 사랑에 빠졌다. 

결혼하기 전 달리와 갈라

달리와 갈라에 대한 이야기는 무성합니다. 1929년 8월, 달리는 갈라라는 여성을 운명의 여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갈라는 이미 프랑스의 초현실주의 시인 폴 엘루아르와 결혼한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달리에게 그것은 큰 문제가 되지 않았고 결국 갈라는 1934년에 달리와 결혼했습니다. 비록 그녀가 그의 나이보다 10살이나 더 많았지만, 그들에게 문제가 된 것은 1982년에 그녀가 죽을 때까지 함께 있을 수 없었다는 점뿐입니다.

갈라는 달리의 뮤즈이자 사업 매니저가 되었고, 그의 사치스러운 생활방식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켜주었던 것 또한 그녀였습니다. 한편 그녀는 달리의 일을 타로카드로 확인하고 통제하는 것으로 유명했습니다.

3. 달리는 히틀러에 대한 비뚤어진 집착을 가지고 있었다.

Salvador Dali, The Enigma of Hitler, 1939, Museo Nacional Centro de Arte Reina Sofia, Madrid

나치가 세계적으로 부상하는 동안, 대부분의 초현실주의자들은 히틀러에 반대하는 반(反) 파시스트들이었어요. 반면에 달리는 히틀러를 주제로 그리기 시작했고, 작품들 중에는 “히틀러의 에니그마"와 "자위하는 히틀러” 등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한 번은 "히틀러는 여자를 꿈꾸었다"며 난해한 주장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달리는 나치 지지자라는 이유로 초현실주의 단체에서 쫓겨났지만, 자신은 이 사실을 부정했습니다. 

4. 달리는 돈에 욕심이 많았다. 

살바도르 달리와 츄파춥스

솔직하게 말하면, 달리는 돈을 버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그는 심지어 "아비다 달러"라고 불렸는데, 이는 그의 욕심을 나타내는 별명이기도 합니다. 달리는 랑방 초콜릿, 브랜디 광고 등에 출연했고, 우리에게도 친숙한 츄파춥스(Chupa Chups) 사탕 로고를 디자인하기도 했습니다. 

5. 달리는 콜리플라워에 깊은 의미부여를 했다.

Salvador Dali, The Three Sphinxes of Bikini, 1947, Morohashi Museum of Modern Art, Fukushima

달리는 흰색 롤스로이스 팬텀 II를 타고 다녔는데, 1955년 12월 어느 날 차에 콜리플라워 500kg을 싫은 뒤 스페인에서 파리까지 몰고 갔습니다.

그 이유는 나중에 알려졌는데요. 2,000명의 청중에게 이야기하길 "모든 것이 콜리플라워로 시작해서 콜리플라워로 끝나게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3년 후 그는 콜리플라워에 집착한 이유에 대해 “빼어난 곡선"에 매력을 느꼈다고 얘기했습니다.🌳

한 주에 한 번, 이메일로 아트레터💌가 찾아갑니다. 
온라인 문화생활을 즐기는 단순하지만 확실한 방법! 아트램프가 보내드리는 아트레터를 구독하세요. 차곡차곡 쌓여가는 예술 상식과 미감(美感)에 마음이 풍요로워집니다.😊

ARTLAMP NEWSLETTER

아트레터를 구독하세요.

매주 목요일, 영감을 주는 예술 이야기를 메일로 보내드립니다.